본문바로가기

국제기구협력사업

유엔에스캅(UN ESCAP)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개발을 위한 유엔기구로서 53개 회원국과 9개 준회원국으로 구성되어 있다. 지역 단위에서는 최초로 1993년에 ‘유엔장애인 10년, 1983-1992’을 계승한 ‘제1차 아·태장애인 10년, 1993-2002’을 선포, 현재는 ‘제3차 아·태장애인 10년(Asian and Pacific Decade of Persons with Disabilities, 2013-2022)’이 시행 중이다. 유엔에스캅은 아·태장애인 10년의 사무국으로서 역내 국가들의 인천전략 및 유엔장애인권리협약(UN CRPD) 채택 및 이행을 지원하고 있다.

‘아·태지역 장애인의 권리실천을 위한 인천전략(Incheon Strategy to Make the Right Real for Persons with Disabilities in Asia and the Pacific)’은 제3차 아·태장애인 10년의 행동 방향을 정립한 것으로, 인천전략기금 운영사무국(이하 사무국)은 유엔에스캅과 협력해 유엔에스캅본부 접근성 센터 설치 및 운영 지원, 유엔에스캅 통계구축 프로젝트 지원, 인천전략 워킹그룹회의 개최 지원 등을 수행하고 있다. 사무국은 향후 유엔에스캅과 다양한 협력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유엔에스캅(UN ESACP) 통계구축 프로젝트 지원

배경 아·태지역에서 신뢰성 있고 국가 간 비교 가능한 장애 데이터의 부재는 인천전략의 이행과 이를 위한 평가를 어렵게 하는 대표적인 요인으로 지적되어왔다. 양질의 장애통계구축이 선행되어야만 장애인을 위한 정책결정이 과학적 증거에 입각해 수립될 수 있다.
이에 유엔에스캅과 사무국은 아·태지역 국가들의 통계제도를 점검하고, 인천전략 지표에 관한 데이터를 수집하는 프로젝트를 시행하고 있다. 공식 사업명은 '아·태지역 장애인의 권리실천을 위한 인천전략을 향하여(Towards the Incheon Strategy to ensure the Rights of Person With Disabilities in Asia and the Pacific)'로, 사업기간은 2014년 2월부터 2018년 2월까지다.

활동 유엔에스캅 통계구축 프로젝트는 아·태지역 국가들의 장애 전담부처·통계청· 기타 정부부처·시민사회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각 국의 장애통계구축에 대해 협의하고 역량을 강화하여 기초선 통계구축을 위한 국가별 행동계획을 수립하는 것이다. 또한 인천전략 이행 현황을 추적하기 위한 기초선 조사계획 수립과 2017년 ‘제3차 아·태장애인 10년’ 중간평가 준비와 중간평가 후속조치 실시 등도 포함된다.
무엇보다 본 프로젝트는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2030 어젠다(2030 Agenda for Sustainable Development)의 맥락에서 지식강화, 정보자료 개발 및 장애연구 등을 통해 인천전략 이행을 촉진하고자 한다.
2014년에는 방글라데시에서, 2015년에는 몽골, 필리핀, 태국, 베트남, 캄보디아, 마셜제도에서, 2016년에는 부탄, 인도네시아, 조지아에서 국가별 통계구축 컨설팅을 진행했다. 2017년에는 전년도에 해당국의 사정으로 연기된 인도와 키르기스스탄에서 컨설팅이 예정되어 있고, 추가로 8개국에서 컨설팅을 진행할 계획이다.

유엔에스캅(UN ESACP) 본부 접근성 센터 지원

배경 태국 방콕에 위치한 유엔에스캅 본부는 장애포괄적 국제개발협력을 위한 국제회의 개최 및 지역 간 및 지역 내 네트워크 형성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다. 그러나 장애인 당사자의 국제사회 참여 증가에도 불구하고 유엔에스캅 본부에는 장애인들의 원활한 회의 참여를 위한 보조기기 등이 전무했다. 게다가 본부가 위치한 방콕의 경우 장애인을 위한 대중교통수단이 거의 없고, 시청각 장애인용 보조기기를 지원하는 단체도 부족한 실정이다.

활동 2015년 5월 28일 보건복지부 양동교 장애인자립지원과장, 외교통상부 이태호 경제외교조정관, 유엔에스캅 샴사드 악타(Shamshad Akhtar) 사무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유엔에스캅 본부 접근성 센터가 개소되었다.
2013년 사무국이 유엔에스캅에 지원한 보조기기 13종 31대를 비롯해 전동휠체어, 점자프린터 등이 접근성 센터에 비치되어 장애인 방문객들의 편의를 위해 사용되고 있다.
개소식 이후 2015년 11월에는 국내 보조기기 전문가를 파견, 유엔에스캅 직원 등 관계자 12명을 대상으로 접근성 센터 내 보조기기 사용에 관한 교육을 실시하였다.
또한 2016년 10월에 사무국은 유엔컨퍼런스센터(UNCC) 회의장의 장애인 접근성 향상을 위한 이동식 경사로 등을 추가 지원하고, 유엔에스캅 회의운영팀과 접근성 센터 관리체계 및 보조기기별 이용현황 등을 점검하였다.

유엔에스캅 본부 접근성센터 개소식(2015)

[유엔에스캅 본부 접근성센터 개소식(2015)]

접근성센터 보조기기 추가 지원(2016)

[접근성센터 보조기기 추가 지원(2016)]

인천전략 워킹그룹회의 개최 지원 및 참석

배경 유엔에스캅은 거시적 경제정책 및 빈곤 근절, 사회적 개발, 통계, 에너지 등의 분야에서 아·태지역이 직면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결과 지향적 프로젝트와 기술적 조언, 역량강화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철저한 분석 및 동료학습을 통한 정책담론 형성과 개발 선례 및 지식 공유 등을 촉진하고 있다.
따라서 분야별 국제회의 개최는 유엔에스캅의 주요 활동 중 하나로, 사무국은 인천전략의 성공적인 이행을 위해 관련 회의 개최를 지원함으로써 유엔에스캅의 원활한 기능을 돕고 있다. 특히 인천전략 워킹그룹회의는 아·태지역 15개국 정부 및 15개 시민사회단체들로 구성된 워킹그룹이 ‘제3차 아태장애인 10년, 2013-2022’의 완전하고 효과적인 이행을 위해 유엔에스캅 회원국 및 준회원국에게 기술적 지원을 제공하기 위한 것으로, 2014년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다.

활동 2012년 인천전략이 ‘제3차 아·태장애인 10년’의 행동전략으로 채택되고 2014년 2월 대한민국 인천에서 제1차 인천전략 워킹그룹회의가 개최되었다. 이 자리에서 워킹그룹 운영규칙과 인천전략 이행을 위한 로드맵 초안이 채택되었고, 로드맵은 같은 해 8월 태국 방콕에서 개최된 제70차 유엔에스캅 총회에서 채택되었다.
제2차 인천전략 워킹그룹회의는 2015년 3월 2일부터 3일까지 인도 뉴델리에서 개최, 아·태지역 14개국 정부 및 17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석해 인천전략 이행 현황을 점검하고, 2017년에 있을 인천전략 중간평가에 관한 논의 등을 진행했다. 2016년 3월 2일부터 4일간 태국 방콕에서 개최된 제3차 인천전략 워킹그룹회의는 15개국 정부 및 17개 시민사회단체 대표 총 80명이 참석한 가운데 인천전략 이행 현황과 재원조성 현황을 검토하였다. 특히 2017년 중간평가를 위한 정부 간 고위급 회의 준비관련 다양한 이슈들이 논의되었다.
2017년 3월 1일부터 이틀간 태국 방콕에서 개최된 제4차 인천전략 워킹그룹회의에는 11개국 정부 및 11개 시민사회단체 대표를 포함해 70여 명이 참석했다. 주로 중간평가를 위한 고위급 회의의 준비사항이 중점적으로 다뤄졌고, ‘장애인 승객의 항공 여객기 이용 가이드라인’ 작성 및 인천전략 후반기 5년의 워킹그룹의 역할 및 효과성 증진에 대한 협의가 진행됐다.

제1차 인천전략 워킹그룹회의(2014)

[제1차 인천전략 워킹그룹회의(2014)]

제4차 인천전략 워킹그룹회의(2017)

[제4차 인천전략 워킹그룹회의(2017)]

아·태챔피언 회의 개최 지원

배경 아·태지역 장애전문가 및 관련 기구가 함께 인천전략 이행을 위한 로드맵을 논의하고, 상호협력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발휘해야 한다는 데 합의가 이루어졌다. 이에 따라 2012년 8월 ‘아·태챔피언상 선정위원회'에서는 10명의 아·태지역 챔피언(Champion)과 7명의 프로모터(Promoter)를 선정하였다. 이들은 장애인의 권익증진에 크게 기여하거나(챔피언), 인천전략 10대 목표와 관련해 전문적인 지식 또는 경험을 보유한(프로모터) 정치인, 지역사회 지도자 및 여성인권 운동가 등으로 구성되었다. 이들은 인천전략의 성공적 이행을 위해 아·태지역 각국에서 인천전략 홍보 등 선도적 역할을 담당했다.

활동 2013년 10월 9일 태국 방콕에서 개최된 제1차 아·태챔피언 자문회의에서 아태챔피언 및 프로모터들은 인천전략 이행을 위한 로드맵 초안에 의견을 제시하고, 그들이 다른 챔피언이나 프로모터와 함께 협력할 수 있는 특정 목표를 선정하는 등 인천전략의 목표 이행을 지지하는 활동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였다. 본 회의에는 보건복지부 차현미 장애인권익지원과장과 한국장애인개발원(사무국) 정책연구실 담당자가 한국정부 대표로 참석하였다.